라인
왼쪽
오른쪽
> 뉴스 > 교육/스포츠
[구성옥의 산행일기] 벽방산 지기(知己)힘든 계절을 이겨낸 생명체
구성옥 기자  |  k0034@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3.25  16:55: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돌탑.

정기적인 걷기는 사랑이 꽃핀다.

지난 22일 오전, 옛 생각을 떠올리며 벽방산 정상(해발 650.3m)에 오르니 아름다운 풍광이 시야에 들어온다.

정상∼서북(고성레미콘)쪽으로 6∼7분 내려가니 잔돌과 큰 돌을 적절히 섞어 쌓은 돌탑이 필자의 발길을 붙잡는다.

   
▲ 안내판

이 공든 탑은 고성읍에 거주하고 있는 박 모 씨가 2001년 5월부터 1000 여일 동안 감로수로 목을 축이면서 혼자의 힘으로···

크고 작은 돌탑이 무려 21여 기에 이른다.

공든 탑은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 어느새 23년의 세월이 흘렀네요! 강풍에도 버틸 수 있는 돌탑을 쌓아 올릴 수 있는 높이는 밑면의 넓이가 결정한다고 한다.

   
▲ 이끼

돌탑 주변은 보송보송 초록 잎을 뽐내고 있는 이끼도 눈에 띕니다. 오밀조밀 자라는 이끼들에 싸여 유독 길쭉한 줄기가 올라와 그 끝에 작은 꽃봉오리로 추정되는 부분이 초롱초롱하다.

무슨 꽃이 이리도 작을까. 이끼에서도 꽃이 핀다는 건 처음 알았다. 현재성을 실감케 찰칵찰칵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 감로수.

이끼는 학문적으로 꽃을 피우지 않고 번식하는 포자식물에 해당한다는데 이건 꽃이 아니고 무엇일까? 헷갈린다.

돌탑에서 정상을 거쳐 ‘의상암’으로 내려갔다. 의상암(義湘菴)은 벽방산 기슭 620m에 위치한다.

   
▲ 표지석

지금으로부터 1400년 전 신라 무문왕 5년(서기 665년) 의상대사께서 ‘초창’ 하여 ‘의상암’이라 칭한다.

암자 좌측 아래에는 의상대사께서 참선하신 자리인 ‘의상선대’가 있다.

옛사람들은 아무리 예쁜 꽃향기도 백리정도 가고, 좋은 미주도 천리밖에 못 간다고 했다. 하지만 사람의 향기는 만리를 간다고 했다.

이 암자에서 감로수로 목을 축이고 원점회귀 했다.

고성읍에서 박 할아버지와 인터뷰를 했다. “돌탑을 차곡차곡 쌓는 동안 마음이 편안했다”면“우리 삶의 스토리는 고정된 게 아니라 끊임없이 변경된다”라고 얘기를 했다.

   
▲ 목련

 

구성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돌탑
벽방산에 한번씩 올를때면 정성스런 돌탑에 눈이 가곤 했는데 고성의 어느 한분의 노력이라니 참으로 놀랍습니다. 이끼에 핀 꽃도 신기하고 새롭네요~
(2024-03-26 14:26:4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 02295호  |  등록연월일 : 2014년 08월 28일
제호 : 고성타임즈  |  발행인/편집인 : 구성옥  |  전화번호 : 055-674-3104
발행소 : 경남 고성군 고성읍 남해안대로 2660-14  |  발행연월일 : 2014년 08월 28일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구성옥
Copyright © 2024 고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