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뉴스 > 문화/예술
겨울잠 깬 유채 … 봄을 불렀다
고성타임즈  |  webmaster@ks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17:11: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유채꽃

긴 겨울잠에서 깨어난 노란 유채꽃이 마른논에 물 퍼지듯 꽃봉오리를 활짝 터뜨렸다.

밝은 햇살 아래 나부끼는 노랑꽃이 봄이 왔다고 물결지어 이리저리 춤춘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서로 평정심을 잃지 않는다.

유채는 배추와 양배추가 만나 생긴 일종의 잡종식물이다.

배추와 양배추는 생물분류체계상 같은 속(屬)이지만 종(鍾)은 서로 다르다.

이렇게 서로 다른 품종끼리 이종교배하면 전혀 다른 새로운 개체가 만들어진다는 게 ‘종의 합성 이론’이다.

90여 년 전 일본 도쿄대 박사학위논문을 통해 이 사실을 증명해 세계 유전학의 궤도를 바꾼 사람이 바로 한국 육종학의 아버지 우장춘(1898-1959)박사다.

우 박사의 연구로 자연엔 적자생존뿐 아니라 상호공존의 원리도 작동한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다양한 개체가 혼존해야만 새로운 종이 탄생할 수 있고, 따라서 생태계 모든 구성원에게는 나름의 존재 이유와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기름나물(油菜)’ 이라는 이름처럼 유채는 원래 기름을 짜기 위한 용도였다. 먹기도 하고 호롱불 연료로도 썼다. 씨의 기름 함유량이 30-50%로, 15-30%에 불과한 콩이나 해바라기보다 높다.

씨는 기름으로 잎은 쌈 채소로, 꽃은 효소나 샐러드로 쓰여 버릴 게 없는 농작물이 유채다.

신혼부부의 ‘인증샷’ 장소로 인기가 높은 유채밭은 한동안 제주도의 상징이었다.

요즘은 전국 어디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봄의 전령사가 됐다.

 

고성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 02295호  |  등록연월일 : 2014년 08월 28일
제호 : 고성타임즈  |  발행인/편집인 : 구성옥  |  전화번호 : 055-674-3104
발행소 : 경남 고성군 고성읍 남해안대로 2660-14  |  발행연월일 : 2014년 08월 28일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구성옥
Copyright © 2020 고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