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영상기록실 > 현장취재
[현장고발] 말로만 하는 행정은 이제 그만...
구성옥 기자  |  k0034@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31  21:23: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이제 말로만 하는 행정은 끝내자.

필자는 등산을 좋아한다. 매 주말마다 가깝고 먼 산을 고루 찾는다. 자주 등산을 하니 등산광이라 하겠다.

등산을 통해 얻는 것은 육체적 건강보다 정신적 건강이 더 크다. 사회와 가정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머리에서 지우고 사계절 눈에 보이는 자연에 집중하다보면 완전한 힐링산행이 된다.

산에서 만나는 자연과 야생화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관심이 가는 나무와 야생화 사진을 찍어와 무슨 나무인지 꽃인지 공들여 찾고 애정을 쏟으니 하나하나가 기억 속에 쌓여간다.

가끔은 지인들과 어울려 산을 찾기도 하지만 대부분 산행은 혼자 간다.

짧게는 서너 시간부터 길게는 하루 종일 한마디 말도 하지 않고 눈 앞의 풍광에 집중하다보면 머릿속이 맑게 씻기는 힐링을 경험하게 된다.

오늘(3월 31일) 고성 갈모봉 자연휴양림을 다녀왔다. 자연휴양림은 어느 방면의 등산로든 산행의 추억이 배어 있다.

갈모봉 푸른 편백나무 숲은 도심에서 느낄 수 없는 맑은 공기를 뿜어낸다. 피톤치드는 숲 속의 식물들이 만들어 내는 살균성을 가진 모든 물질을 통틀어 지칭한다. 식물을 의미하는 피톤(Phyton)과 살균력을 의미하는 치드(Cide)가 합성된 용어다.

특히 피톤치드는 심리적인 안정감 이외에도 말초혈관을 단련시키고 심폐기능을 강화시킨다는 입소문도 퍼지면서 갈모봉 자연휴양림을 찾아오는 방문객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 고성 갈모봉 자연휴양림

 

고성군은 피톤치드를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숲속에 수목 안내판 10여 개를 설치했다. 하지만 수목 안내판에 빗물이 스며들어 안내판 하나하나가 망가져 가고 있다.

   
▲ 고성 갈모봉 자연휴양림

 

이뿐만 아니라 임도에서 마주치는 수목 안내판은 이미 오래전부터 쓰러진 채로 볼썽사납게 방치되어 있다.

   
▲ 고성 갈모봉 자연휴양림

물론 현장의 이야기가 모두 정답은 아니다. 현실에 적용하기 어렵거나 법적으로 준비가 안 된 경우도 많다.

하지만 현장을 모르면 현실과 괴리된 정책이 탄생한다. 문제를 제시하고 보완해 가자는 자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 답이 있을지도 모른다.

우리의 걸음이 결코 멈추어 서지 않기를 기대해본다.

[관련기사]

구성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포승줄
우리지역의 얼굴인 갈모봉산림욕장
이름만 좋다하지 말고 틈틈히 챙겨
지역을 찾는 관광객에게 아름다운
고성을 홍보할수 있도록 묵묵히
일하는 공무원상을 정립 하길

(2019-04-02 08:44:08)
군민
공무원의 무사안일, 나태함이 군민들에게 피해를 준다.
오직 군수얼굴만 바라보고 있는건 아닌지 .
현장 50%, 사무 50%형태로 안가면 계속 이런일로 군민세금만 축내는 사람들.

(2019-04-01 09:42:5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경남 아 02295호  |  등록연월일 : 2014년 08월 28일
제호 : 고성타임즈  |  발행인/편집인 : 구성옥  |  전화번호 : 055-674-3104
발행소 : 경남 고성군 고성읍 남해안대로 2660-14  |  발행연월일 : 2014년 08월 28일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구성옥
Copyright © 2019 고성타임즈. All rights reserved.